경제

윤종원 기업은행장 "코로나19 연착륙 지원 프로그램 운용할 것"

"불안 요인이 중소기업에 자금 압박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대응하겠다"

조성복 기자 | 2021-02-18 17:0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종원 기업은행장 [사진제공=기업은행]
[더파워=조성복 기자]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18일 "이자 및 원리금 유예가 종료되는 기업의 경우 상환 부담 완화를 위해 유예 이자의 분할 납부, 대출금 상환 유예, 대출금리 인하 등 '코로나19 연착륙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해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행장은 이날 서면으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금융지원 관련 상환유예 차주 관리 계획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약 25조원의 자금을 신규 공급하고, 이자유예·만기연장 등 상환 부담 완화를 병행 지원했다. 지난해 말 기준 기존 대출의 만기 연장 건수는 총 29만707건(대출규모 78조774억원)이었으며, 이자 납입 유예 건수는 총 3782건(대출금액 1조5547억원)이다.


윤 행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중소기업 기반이 무너지면 금융시스템과 국가 경제가 큰 충격을 받는다"며 "지금은 이들에 대한 효과적인 자금 지원을 통해 현재의 자금 애로가 신용 위기로 증폭되지 않도록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매출 부진에 따른 신용등급 하락 등 불안 요인이 중소기업에 자금 압박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앞으로 '은행장 주재 디지털혁신위원회'를 통해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윤 행장은 "디지털 전환은 생존의 문제로, 고객과의 교감, 업무 프로세스와 서비스 개발, 인적 역량과 조직 문화 등 전 분야에 걸친 변화를 유도하겠다"며 "기업 심사, 고객 상담 등 은행 핵심 분야의 디지털 전환, 빅테크·핀테크 제휴 등 IBK디지털생태계 확충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전략에 대해서는 "대출·투자 의사 결정 시 ESG를 평가에 반영하고 ESG 관련 자산의 투자 비중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2~3월 임기가 만료되는 2명의 사외이사 선임과 관련해서는 "사외이사는 현행 법 절차에 따라 선임될 것이며, 은행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전문가를 제청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직원(노조)을 포함해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의견을 듣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기업은행 노조는 '근로자추천이사' 선임을 추진 중이다.

윤 행장은 "3월 중 금융위에 복수 후보를 제청할 생각"이라며 "사외이사로의 선임 여부는 후보 역량에 따라 좌우될 것이며, 특정 후보가 자동 선임되는 것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근로자추천이사제나 노동이사제는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사안으로, 관련 법률 개정이 수반돼야 추진이 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윤 행장은 디스커버리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피해자 모임이 자율배상 등 사적화해 수단으로 투자자 손실을 보전해달라고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는 "사적화해 내용에 따라 배임 여부가 달라진다"며 "객관성이 담보되는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 절차를 통해 손실 보상을 하는 것이 합리적 방안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