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 총리 "투기 근절 개혁 필수... 공직사회 분위기 흔들려선 안돼"

투표 참여 독려... "투표는 세상을 바꿀 소중하고 강력한 권리"

조성복 기자 | 2021-04-06 11:0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정부가 부동산 투기 근절 대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공직자들이 위축되는 등 공직사회 분위기가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투기 근절을 위한 개혁은 공직사회가 온당하게 감당할 일이자 신뢰 회복을 위한 필수불가결한 조치"라며 "혹여 공직자들이 불필요하게 위축되거나 정책 추진 동력이 저하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한국판 뉴딜, 경제 회복, 선도국가 도약, 탄소중립 기반 구축 등 중요 과업들이 산적해 있다"며 "공직자들이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하도록 장관들이 각별히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 총리는 "내일은 재·보궐 선거일이다. 관계부처는 선거가 무사히 종료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고 방역에 최선을 다해달라"며 "유권자들도 안전 수칙을 지키며 소중한 권리를 꼭 행사해 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투표 참여를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가운데 대규모 선거가 실시돼 국민의 우려가 클 것"이라며 "이미 우리는 지난해 총선을 안전하게 치른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투표는 세상을 바꿀 소중하고 강력한 권리"라고 강조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