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쿠팡, 지역 중소상공인과의 협업 사례 소개...쿠팡 입점 후 매출 약 7배 성장

온라인 신규 유통 채널 영세 지역중소상공인에 제공...협업 통해 질 좋은 상품 개발 여건 조성

유연수 기자 | 2021-07-30 13:4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30일 쿠팡은 자체 커뮤니케이션 채널 '쿠팡 뉴스룸'을 통해 쿠팡과 함께 성장하고 있는 지역 내 중소상공인 두 명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제공=쿠팡]
[더파워=유연수 기자] 쿠팡은 자체 커뮤니케이션 채널 ‘쿠팡 뉴스룸’을 개편하면서 쿠팡과 함께 성장하고 있는 지역 중소상공인 인터뷰 영상 두 편을 30일 공개했다.

인터뷰의 주인공들은 지역에서 중소기업을 운영 중인 양칠식 대표와 최진철 대표로 이들은 영상을 통해 지역 중소상공인들이 겪는 어려움과 고민들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을 소개했다.

유아용 물티슈 업체인 순수코리아의 양칠식 대표는 “사업 초기에 가장 어려웠던 부분이 물건은 잘 만들 수 있는데 상품을 판매하는 전문 기술이나 인력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에 다른 중소기업들과 마찬가지로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대기업 못지 않은 좋은 물건을 만들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물건을 팔아줄 판로가 없는 게 가장 큰 문제였다”며 과거 겪었던 애로사항을 회상했다.

이어 “지난 2015년에 쿠팡 입점 이후 기존 근무 인원이 8명 수준에서 5년 만에 약 30명으로 늘어나게 됐다”며 “쿠팡과 계약하기 전에는 매출도 24억원 정도 미미한 수준이었으나 5년 만에 179억원이라는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중소 식품제조 업체 시아스 최진철 대표도 인터뷰를 통해 쿠팡과 협업을 통해 질 좋은 상품을 개발하는데 집중할 수 있었다고 성장 비결을 밝혔다.

최 대표는 “쿠팡과의 협업을 통해 온라인이라는 새로운 유통 채널이 생기면서 새로운 시장이 형성이 됐고 제조업체로서 더 많은 투자를 할 수 있고 일자리도 늘릴 수 있어 기업을 공격적으로 운영할 기회가 생겼다”며 “특히 연령층이 낮은 온라인 소비자들에게 집중하면서 회사 내부 조직과 마인드가 젊고 빠르고 효율적으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쿠팡은 양 대표와 최 대표 사례처럼 앞으로도 지역 경제 활성화와 중소상공인들과 함께 성장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쿠팡 관계자는 “지역의 영세중소기업들이 쿠팡을 통해 더 많은 고객을 만나고,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껏 해왔던 것처럼 쿠팡이 지역의 중소상공인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