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양식품, 아동 복지 증진 위해 굿네이버스 서울북부지부와 MOU 체결

임직원 등이 모금한 장학금 1000만원도 전달...작년부터 협업 관계 구축 후 라면 등 제품 기부

김시연 기자 | 2022-01-24 11:24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4일 삼양식품이 굿네이버스 서울북부지부와 아동복지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삼양식품]
[더파워=김시연 기자] 삼양식품은 24일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본사에서 굿네이버스 서울북부지부와 아동 복지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회사·임직원이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모금한 장학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김정수 삼양식품 부회장, 서은경 굿네이버스 서울북부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삼양식품 측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굿네이버스 서울북부지부와 협업 관계를 강화하고 후원 범위와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라며 “기존에 진행해왔던 제품 기부 등 현물 후원 이외 굿네이버스 서울북부지부에서 추진 중인 아동권리보호 및 교육사업, 위기가정지원사업 등으로 후원을 넓혀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굿네이버스는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로 서울북부지부는 삼양식품 본사가 위치한 성북구를 포함해 강북·노원·도봉·동대문·중랑 등 서울 동북권 6개구를 관할하며 지역 내 아이들의 권리·복지 향상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삼양식품은 지난해부터 협업 관계를 구축하고 라면·스낵 등 500만원 상당의 제품을 기부한 바 있다.

김정수 삼양식품 부회장은 “지역 내 아동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고 아이들이 지속적으로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겠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며 ESG경영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