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쿠팡, 참여연대에 내용증명 발송... "홈페이지 게시물 삭제 및 정정공지 요청"

이경호 기자 | 2022-08-31 12:32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쿠팡 로고
[더파워 이경호 기자] 쿠팡이 CPLB와 관련해 허위 주장을 제기한 참여연대에 보도자료를 포함한 홈페이지 게시물을 삭제하고 정정공지를 요청하는 내용증명을 발송했다고 31일 밝혔다.

참여연대는 지난 30일 기자간담회에서 “쿠팡이 다른 판매자에게 4%~10.8%의 기본 수수료 외에 광고비 등 약 31.2%의 실질수수료를 받고 있는 반면, 자회사인 CPLB에게 매출액의 2.55%에 해당하는 낮은 수수료만 받아 CPLB를 부당지원한다”고 주장했다.

쿠파측은 이에 대해 참여연대가 주장한 ‘2.55% 수수료’는 ‘수수료’가 아니라 감사보고서상 기재된 ‘외주 용역 대금’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쿠팡에 따르면, 직매입 기반의 CPLB는 다른 직매입 기반의 판매자들과 마찬가지로 별도의 판매 수수료를 쿠팡에 지급하지 않고 있으므로 ‘낮은 수수료를 통한 부당 지원’은 존재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 ’31.2% 실질수수료’는 모든 판매자가 아닌 전체 거래의 0.9%인 예외적 형태의 ‘특약 매입’에 한정된다고 덧붙였다.

쿠팡은 “참여연대는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사실관계를 심각하게 왜곡했다”며 “이는 당사의 명예와 소비자 신뢰를 현저히 훼손하는 허위 사실 유포 행위로, 즉각 시정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