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성, 협력사 대금 2.1조원 조기 지급... 이재용 "같이 나누고 성장하자"

이경호 기자 | 2022-08-31 13:5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 직원들이 추석 맞이 온라인 장터에서 상품을 구입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제공
[더파워 이경호 기자] 삼성은 추석을 앞두고 협력회사에 물품 대금 2조1천억원을 조기 지급한다고 31일 밝혔다.

삼성은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회사들이 자금난을 겪지 않고 여유 있게 현금을 운용할 수 있도록 물품 대금을 최대 열흘 앞당겨 추석 연휴 이전에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의 상생 비전에 따라 국내 중소기업들과의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올해 추석 조기 지급액은 작년 추석 때 조기 지급한 8천억원보다 1조3천억원 늘어났다.


삼성 관계자는 "물품 대금 조기 지급은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상생 비전에 따른 것으로, 국내 중소기업들과 상생의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물품대금 조기 지급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에스원 등 11개 관계사가 참여한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의 주요 계열사들은 2011년부터 물품 대금 지급 주기를 기존 월 2회에서 3~4회로 늘리는 등 협력회사들의 원활한 자금 흐름을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중소 협력회사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상생 펀드 및 물대 펀드도 운영하고 있다. 상생·물대 펀드 규모는 지난 2010년 2조3천억에서 시작해 올해는 3조4천억원으로 약 50% 가까이 증가했으며, 협력회사 인센티브도 지급 규모를 8백억원에서 1천억원 규모로 늘렸다.

또 삼성은 협력사의 납품단가 연동 제도를 선제적으로 도입했다. 삼성은 2018년부터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인상 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해 지급하는 등 원자재가 상승으로 인해 협력회사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18개 전 관계사는 임직원 대상 '추석 맞이 온라인 장터'도 열어 전국의 농수산품, 자매마을 특산품,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생산 상품 등도 판매하고 있다.

삼성은 그동안 매해 설과 추석 명절마다 각 사업장에서 오프라인 직거래 장터를 열어 농산품 판매를 지원해 왔으나, 2020년 추석부터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장터로 전환해 운영 중이다.

삼성 임직원들은 작년 추석과 올해 설에 온라인 장터에서 각 30억원 상당의 상품을 샀다.

올해 추석 온라인 장터는 회사별 사내 게시판 또는 행정안전부, 지역자치단체, 우체국, 농협 등이 관리하는 쇼핑몰을 통해 운영된다. 삼성 계열사들의 자매마을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 및 특산품, 삼성전자 스마트공장 지원업체 50여곳이 생산한 제품도 함께 판매한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