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LG, 'ESG 보고서' 첫 발간…구광모 "초불확실성의 시대"

이경호 기자 | 2022-09-28 10:44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구광모 (주)LG 대표이사 회장
[더파워 이경호 기자] LG가 계열사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활동을 종합한 그룹 차원의 ESG 보고서를 28일 발간했다.

LG가 그룹 차원의 ESG 보고서를 발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보고서에는 LG그룹 차원의 ESG 경영 현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LG 뿐 아니라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등 주요 계열사의 ESG 전략 및 성과 등을 포함하고 있다.


이 보고서에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책임 있는 고객가치 실천(Responsible Business, Sustainable Future)이라는 LG그룹의 ESG 경영 방향성과 실행 계획이 담겼다.

ESG 경영방향은 ESG 경영의 지향점인 ‘Sustainable Future(지속가능한 미래)’와 이를 위한 실천방식인 ‘Responsible Business(책임 있는 사업)’로 구성돼 있다. 한정된 지구의 자원과 에너지를 사용해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는 기업 활동에서 지속가능하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고객가치를 만들어 내겠다는 것이다.

LG는 또 '고객가치 창출'과 '인간존중의 경영'이라는 경영이념을 ESG 경영과 연결해 방향성을 정립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LG계열사들은 지난해 환경 부문에서 2020년 대비 △238만4000t 용수 재활용·재사용 △일반 폐기물 1만7073t 재활용 △지정폐기물 2만4448t 재활용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사회부문에서는 사회공헌과 기부·투자 규모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지난해 기부 또는 투자한 관련 금액은 1509억원으로전년 대비 576억원이 늘었다.

지배구조 부문(G)에서는 지난해 10개 계열사가 ESG위원회를 설치한 데 이어, 사외이사 가운데 30.6%를 여성 사외이사로 구성해 이사회 구성의 다양성을 확보했다.

LG는 매년 그룹 차원의 ESG 보고서를 발행하고 홈페이지 내 ESG 공시 등을 통해 임직원과 고객, 주주 등 대내외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ESG 정보 공개 투명성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LG는 계열사들이 실질적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해 나갈 수 있도록 2030년과 2050년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제시하고 추진 계획을 수립해, LG 그룹 전체의 탄소중립 실현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구광모 ㈜LG 대표 대표는 CEO 메시지를 통해 "국제 정세의 급격한 변화와 공급망 불안정, 인플레이션 등 불확실한 경영환경, 기후위기로 인한 '초불확실성의 시대'를 경험하고 있다"며 "초불확실성의 시대에도 미래 세대와 공존하며 영속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LG만의 ESG 방향성을 정립하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고민하고 실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가 당면한 기후위기 문제에 책임의식을 갖고 탄소중립과 신재생에너지 전환, 제품 폐기물 순환체계 구축 등을 위한 클린 테크(Clean Tech) 육성·투자 등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