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더파워뉴스 ISSUE] 진옥동 신한은행장, 신한금융 차기 회장으로 내정

최병수 기자 | 2022-12-08 14:3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진옥동 신한금융 차기 회장 후보/사진=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신한금융그룹 최종 차기 회장 후보로 내정됐다.

신한금융지주는 8일 오전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 회의와 이사회를 잇따라 열고 진옥동 현 신한은행장을 차기 대표이사 회장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회추위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진 행장과 조용병 현 회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3명을 대상으로 프레젠테이션(PT) 방식의 개인 면접을 진행했다.

이후 사외이사 전원이 참석한 확대 회추위를 열고 비밀 투표로 진 행장을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재호 회추위 위원장은 “진 후보는 은행장으로서 경영능력을 검증받았다”면서 “유례없는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도 차별적 전략, 위기관리 역량을 바탕으로 은행 창립 이후 최대실적 달성하는 등 내실있는 견조한 성장을 이끌어왔다”고 회장 최종후보 선정 배경을 밝혔다.

최종 후보로 추천된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내년 3월 신한금융지주 정기 주주총회 및 이사회의 승인을 거쳐 회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임기는 2026년 3월까지 3년 간이다.

앞서 금융권은 조 회장의 3연임이 유력한 것으로 예상했으나, 조 회장은 이날 개인 면접 과정에서 스스로 후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조 회장은 세대교체와 신한의 미래를 고려하여 용퇴를 전격적으로 결정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