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 총리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설 연휴까지 2주 연장"

"화이자 백신 6만명분, 이르면 2월 중순 국내 도입"

조성복 기자 | 2021-01-31 15:3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정부는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방역 기준을 설 연휴가 끝날 때까지 2주간 그대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잠시 주춤했던 3차 유행이 지난주 IM선교회발 집단감염에 이어 최근 병원, 직장, 게임장, 체육시설 등 우리의 일상 곳곳을 다시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설 연휴(2월 11~14일)에도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의 현행 거리두기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의 방역 조치가 적용된다.

정 총리는 "정부의 이번 결정은 쉽지 않았다"며 "가장 거센 3차 확산세를 설 연휴까지 확실히 안정시켜야만 백신 접종과 3월 개학이 차질없이 이뤄지고 소중한 일상의 회복을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화된 방역 조치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안타깝고 송구하다"며 "마지막 고비를 하루 빨리 넘도록 조금만 더 힘내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정 총리는 국제 백신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의 전날 백신 관련 통보 내용을 전했다.

정 총리는 "전날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우리나라에 공급될 백신 관련 공식 통보가 있었다"며 "이르면 2월 중순에 화이자 백신 11만7000도즈, 약 6만명분이 국내 들어온다"며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WHO(세계보건기구) 긴급 사용승인을 거쳐 상반기 중 최소 130만명분, 최대 219만명분이 도입되고, 이중 최소 30만명분 이상은 2~3월 공급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개별 계약을 맺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통과하면 2월 말부터 공급되므로 1분기 백신 도입과 접종 일정이 한층 가시화했다"고 덧붙이며 차질없는 접종이 이뤄지도록 범부처 차원의 빈틈없는 대비를 주문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