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윤성 GS리테일 사장, GS25 '남혐 포스터 사태'에 사과..."모든 책임은 저에게"

편의점 가맹주 게시판에 입장문 올려...관련자 상대 철저한 경위 조사 후 사규에 따른 조치 약속

김필주 기자 | 2021-05-04 16:0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4일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이 최근 불거진 '남혐' 포스터 논란에 대해 편의점주들에게 정식 사과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김필주 기자]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이 최근 ‘남혐(남성혐오)’ 이미지 및 문구 추가로 논란이 된 홍보 포스터 사태와 관련해 편의점주들에게 사과하고 철저히 사건 경위를 조사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4일 조 사장은 이날 GS25 가맹점주 게시판에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정식 입장문을 게시했다.

조 사장은 입장문을 통해 “지난 주말 5월 캠핑행사 포스터로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 사업을 맡고 있는 책임자로서 1만5000여 경영주님 한분 한분 그리고 GS25를 애용하고 아껴주시는 고객 여러분 모두에게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논란 발생 후 심도있는 검토와 즉각적인 대응이 부족해 고객님들에게 예상치 못한 상처와 불편을 드린데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모든 업무에 심사숙고해 업무프로세스를 보다 엄격히 강화해 운영토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번 사건에 대해 저를 포함한 관련자 모두 철저한 경위를 조사하고 사규에 따라 합당한 조치를 받도록 하겠다”면서 “모든 책임은 저에게 돌려 주시고 저희는 신속한 사태 수습과 고객 신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일 GS25는 자사 SNS 계정에 이달 중 실시하는 ‘캠핑을 가자’라는 이벤트 포스터를 게재한 바 있다.

문제는 해당 포스터에 남성 혐오 커뮤니티 ‘메갈리아’를 상징하는 손가락 로고가 등장됐고 이 로고 옆에서 남성의 성기를 빗댄 소세지가 첨부돼 네티즌들로부터 ‘남혐’ 의혹이 제기됐다.

이 포스터에 대해 문제가 제기되자 GS25는 두 차례에 걸쳐 포스터를 수정했으나 이 과정에서 서울 모 대학교 페미니즘 동호회를 상징하는 문양이 추가됐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논란은 겉잡을 수 없이 커져갔다.

여기에다 해당 포스터의 영문 문구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감성적인 캠핑을 위해 반드시 챙겨야 하는 상품)’이 ‘메갈리아’를 암시한다는 주장까지 등장했다.

네티즌들은 이 문구 각 단어 마지막 글자만 아래에서부터 읽으면 ‘MEGAL’이라는 단어가 성립돼 ‘메갈리아(Megalia)’를 암시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각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GS25가 그동안 과거 홍보했던 각종 포스터·광고 등에서도 ‘남혐’으로 추정되는 요소를 발견했다며 의혹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급기야 GS25와 해군간 PX(군대 내 매점) 계약을 철회해야 한다는 청와대 청원까지 제기됐고 인터넷에서는 GS25 불매를 장려하는 이미지·문구까지 등장했다.

GS25의 ‘남혐’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자 GS25 일부 편의점주들은 법무법인 ‘문장’을 통해 집단소송까지 진행했다.

김필주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