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 총리 "거리두기 단계 하향... 코로나19 경각심 느슨해지면 안돼"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은 '문 닫게 하는 방역'에서 '스스로 실천하는 방역'으로의 전환"

조성복 기자 | 2021-02-14 16:3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3차 유행의 불씨가 여전히 살아있는 만큼 코로나19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느슨해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내일부터 거리두기 단계가 하향 조정돼 민생 현장에서는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였다고 환영하지만 병원, 체육시설 등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정부는 중대본 회의에서 15일부터 수도권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제한 시간으로 오후 10시로 연장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도 수도권 지역은 2단계로, 비수도권 지역은 1.5단계로 완화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수도권에 전체 확진자의 80%가 집중돼 있고 감염재생산 지수도 2주 연속 1을 넘고 있다"며 "아직 불안정한 상황에서 3차 유행을 확실히 끝낼 주인공은 결국 국민 여러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은 '문 닫게 하는 방역'에서 '스스로 실천하는 방역'으로의 전환"이라며 "모든 시설의 이용자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안정된 상황에서 백신 접종도 순조롭게 시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지난 1년을 되돌아보면 신천지, BTJ 열방센터, IM 선교회, 영생교 등 평소 드러나지 않던 종교 단체 관련 시설에서의 집단감염으로 코로나19 유행이 촉발되거나 반복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합숙이나 소규모 모임 등으로 감염 위험이 큰 종교 관련 시설을 파악하고 선제 검사 등 필요한 조치를 미리 취하라"며 "종교단체도 정부의 방역 조치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