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방역당국 "설 연휴 확진자 78.8% 수도권서 발생... 결코 안심할 때 아냐"

"거리두기 단계 하향으로 긴장감 이완된다면 코로나19는 다시 확산세로 돌아설 것"

조성복 기자 | 2021-02-15 10:1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방역당국이 설 연휴 기간 수도권에서 대부분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결코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설 연휴 기간 국내 발생 확진자의 78.8%가 수도권에서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1차장은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설 연휴 기간(2월 11~14일) 일평균 375명으로 여전히 적지 않은 숫자"라며 "(게다가) 설 연휴 이동에 따른 감염 확산의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거리두기 단계가 하향됐다고 방역에 대한 긴장감마저 이완된다면 코로나19는 다시 확산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는 이날 0시부터 한 단계 하향 조정돼 수도권에서는 2단계, 비수도권에서는 1.5단계가 적용된다.

권 1차장은 "오늘부터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생업 시설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이 해제 또는 완화됨에 따라 관련 단체와 협회 등에서는 자율과 책임에 기반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해소될 때까지 방역수칙 준수는 선택이 아닌 의무"라며 "설 연휴를 맞아 고향을 방문했거나 여행을 다녀오신 분들은 증상이 있으면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중대본은 이날 설 특별 교통 대책 결과를 보고받고, 코로나19 백신 2~3월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논의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