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부 "백신 첫 접종자는 요양병원·시설 만 65세 미만 입소·종사자"

"첫 접종자나 접종 장소는 추후 모두 안내할 것"

조성복 기자 | 2021-02-24 16:2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24일 코로나19 백신 국내 1호 접종자와 관련해 "요양병원·시설 만 65세 미만 입소자·입원자·종사자 모두가 첫 번째 접종 대상"이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전문가 초청 코로나19 백신 특집 설명회에서 "가장 먼저 접종이 시작되는 것은 오는 26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당초 발표대로 최우선 접종 대상군인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 첫 접종자가 나온다는 것을 확실시 한 것이다.

정 본부장은 "(첫) 접종자나 접종 장소에 대해서는 언론 취재나 인터뷰가 가능하게끔 준비 중"이라며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의 경우 감염 예방을 위해 외부인들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기 때문에 안전하게 (첫 접종이) 공개될 수 있게끔 준비해서 안내하겠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 본부장은 전국의 요양병원 등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첫 접종자가 나올 수 있다는 일각의 전망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한편 최근 정치권에서 떠오른 '1호 접종' 공방에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백신 접종이 정쟁의 도구가 돼선 안 된다"며 "불필요한 논란을 끝내자"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백신에 정치가 끼어들어 불안감을 부추기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저라도 1호 접종을 해야겠다고 생각했지만, 접종 대상자 93%가 흔쾌히 접종에 동의했다"며 "'대통령 먼저 맞으라'며 부질없는 논쟁을 부채질한 일부 정치인들을 부끄럽게 만든 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백신 접종 1호가 논란이 되는 기이한 현실 속에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은 어디에 있나"며 "신뢰를 전파해야 할 정치가 백신 불안을 유포해서야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