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하나투어, 송미선 대표 등 임직원 다수 방역수칙 위반 논란...사옥 옥상서 술자리

거리두기 4단계 시행 이전인 지난 6일 사옥 옥상서 임직원 15명 술모임

박현우 기자 | 2021-07-14 16:5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최근 송미선 하나투어 대표 등 하나투어 임직원 15명이 방역수칙을 어기고 사옥 옥상에서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박현우 기자] 코로나 확산세가 그치지 않는 상황 속에서 국내 여행업계 1위 하나투어 일부 임직원들이 사옥 옥상에서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 자리에는 송미선 하나투어 대표도 동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여행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송 대표를 포함한 하나투어 임직원 15명이 서울 종로구 하나투어 사옥 옥상에서 술자리를 가졌다.

술자리가 열렸던 지난 6일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되기 이전이었으나 여전히 5인 이상 사적 모임은 금지됐던 시기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송 대표는 다른 일정을 마치고 나오다가 술자리에 참석 중인 다른 직원과 마주쳐 약 1시간 반 동안 옥상에서 임직원 술자리에 동석했다.

하나투어 측은 “음식점 등 영업장소가 아닌 사옥 옥상이었기에 방역 수칙 위반 여부 등을 미처 염두에 두지 못했다”면서 “올바르지 못한 행동으로 심려끼쳐 대단 송구스럽고 추후 이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방역수칙을 이행토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