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농심, 내달 16일부터 라면가격 평균 6.8% 인상...신라면 7.6%↑

지난 2016년 12월 이후 4년 8개월만에 인상 결정...밀가루 등 원자재 가격 급등 영향

유연수 기자 | 2021-07-29 15:4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9일 농심은 내달 16일부터 라면가격을 평균 6.8% 올리기로 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유연수 기자] 최근 13년만에 라면가격을 인상한 오뚜기에 이어 농심도 4년 8개월만에 라면값을 올리기로 결정했다.

29일 농심은 오는 8월 16일부터 신라면 등 라면 전 제품의 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번 농심의 라면가격 인상은 지난 2016년 12월 이후 4년 8개월만에 이뤄지는 조치다.

농심에 따르면 제품별 인상 수준은 출고가격 기준 신라면은 7.6%, 안성탕면 6.1%, 육개장사발면 4.4% 등이다.

이에 따라 현재 대형마트에서 봉지당 676원에 팔리는 신라면 가격은 736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농심 측은 “최근 팜유·밀가루 등 주요 원자재 가격 급등 추세와 인건비·물류비·판매관리비 등 제반 경영비용의 상승 등으로 인해 원가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며 “라면이 국민 식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제품인 만큼 최소 수준에서 가격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농심 보다 앞서 지난 15일 라면가격 인상 계획을 발표한 오뚜기는 내달 1일부터 라면가격을 평균 11.9% 인상한다.

제품별 진라면이 12.6%로 가장 크게 오르고 스낵면은 11.6%, 육개장은 8.7% 인상된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