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구본웅 포메이션그룹, 예스코홀딩스 거액 손배소송에 파산 신청

예스코홀딩스. 포메이션 그룹서 받아야할 부채 약 5400만달러(약 670억원)라고 주장

최병수 기자 | 2022-04-12 15:1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LS그룹 오너 3세 구본웅씨가 설립한 미국 벤처캐피탈(VC) '포메이션 그룹'이 파산을 신청했다고 '더구루'가 12일 보도했다.

구본웅씨는 LS그룹 초대 회장을 지낸 고(故)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의 외아들이다. 재계에서는 LS家 장손이라고 불린다.

더구루에 따르면 포메이션 그룹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북부 연방파산법원에 파산법 제 11조를 근거로 2개의 벤처펀드에 대한 파산보호 신청서를 제출했다.

포메이션 그룹은 신청 이유에 대해 “예스코홀딩스의 위협과 현재 보류 중인 중재 절차와 관련해 펀드의 특정 유한 파트너가 우려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고 더구루는 전했다.

LS그룹 계열사 예스코홀딩스는 지난 2016년부터 에바 오토메이션과 에이 어니스트비 등 포메이션 그룹이 점 찍은 해외 스타트업에 수백억원대의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가 손해를 입었다. 예스코홀딩스의 최대주주는 구자은 LS그룹 회장이다.

투자 실패로 연간 실적이 적자 전환되고 금융감독원의 회계감리를 받는 등 등 회사 운영에 큰 영향을 미치자 대규모 손실을 입었다며 포메이션 그룹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포메이션 그룹이 예스코홀딩스에 갚아야 할 부채가 약 5400만 달러(약 670억원)에 달한다는 게 예스코홀딩스의 주장이라고 더구루는 보도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