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휴계소 음식이 비싼 이유?...국토부, '휴게소 밥값 인하' 거부한 도로공사 감찰 착수

유연수 기자 | 2022-09-22 09:4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도로공사 전경/사진=연합뉴스
[더파워=유연수 기자] 최근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 인하 등 제안에 응하지 않은 한국도로공사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

21일 국토부와 도로공사에 따르면 국토부 감사관실은 이날 경북 김천시에 있는 도로공사 본사에서 감찰을 진행하고 있다.

도로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3년(2019~2021년)간 도로공사가 휴게소에서 얻은 임대수입은 연평균 1340억원이다.


고속도로 휴게소 운영 위탁업체는 입주업체에게 매출의 약 41%를 수수료로 받는데 다시 이 중 절반가량을 도로공사에 임대료로 낸다. 음식값 중 20%는 도로공사가 임대로로 챙기는 셈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로공사에서 혁신 의지가 미흡하다고 판단되는 부적정한 사례가 발생해 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추석을 앞두고 고속도로 휴게소 서비스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달 17일 도로국 주관으로 도로공사와 외부 민간위원이 참여하는 TF를 꾸려 휴게소 음식값 인하와 마일리지 제공 방안, 여성 화장실 칸수 확대 등을 논의했다.

국토부는 전국 207개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을 10% 인하하자고 제안했지만, 도로공사는 경영평가 및 영업이익 확보 등을 이유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원 장관은 도로공사를 상대로 감찰을 지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원 장관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 인하는 물가 급등으로 인한 국민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자는 차원에서 나온 아이디어였다”면서 “이를 논의하던 중 확정되지도 않은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는 등 불미스러운 일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어 원 장관은 “도로공사 측에서 이 내용을 언론에 흘리는 방식으로 개혁에 저항하려는 것이라는 강한 의심을 갖게 됐다”고 했다.

원 장관은 “이러한 잘못된 행태는 결국 도로공사가 자신들의 기득권을 공고히 하기 위해 공공연히 정부의 개혁에 저항하는 것”이라며 “반드시 혁파해야 할 구태라는 판단을 하게 돼 강도 높은 감찰을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로공사는 국토부 산하기관 중에서도 업무 협조가 잘 되는 기관이었는데, 최근에는 정부 정책과 건건이 부딪히고 있다"며 "공공기관으로서 본연의 임무에 소홀함이 없도록 감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