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구광모 대표 "미래준비는 첫째도 둘째도 고객 관점에서 고민해야"

이경호 기자 | 2022-09-30 12:3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9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LG 사장단 워크숍'에서 구광모 ㈜LG 대표가 최고경영진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파워 이경호 기자] "경영 환경이 어려울 때일수록 그 환경에 이끌려 가서는 안 된다"며 "미래 준비는 첫째도, 둘째도 철저히 미래 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해야 한다"(구광모 LG그룹 회장)

LG그룹이 29일 경기도 광주 곤지암리조트에서 ‘사장단 워크샵’을 열고 최근 고금리·고물가·고환율 등 복합위기 상황의 경영 환경을 점검하고 미래 성장을 위한 10년 후 전략을 모색했다.

30일 LG에 따르면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과 사업본부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구 대표는 "주도적이고 능동적인 자세로 다가올 미래 모습은 우리 스스로 결정해 나갈 수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LG가 약 3년 만에 사장단이 모두 모이는 워크숍을 연 건 최근 러시아 전쟁 위기 및 환율 상승 등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에서 고객의 수요를 명확히 파악하는 것만이 LG의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명확히 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발현된 것으로 해석된다.

구 대표는 "미래 고객이 누구이고, 정말로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 그에 대해 우리는 어떤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낼 것인지, 수없이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는 것이 미래준비의 시작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LG가 만들어 낼 고객 경험, 상품, 솔루션, 브랜드 등이 고객에게 얼마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지가 미래 경쟁력"이라고 덧붙였다.

워크숍은 주재우 국민대 경영학부 교수와 탈레스 S. 테이세이라 전 하버드 비즈니스스쿨 교수의 강연으로 시작했다. 주 교수는 고객 경험 혁신에 대한 본질적 이해와 설계 방안을, 테이세이라 교수는 고객가치 실천 전략의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어 LG 최고경영진은 강연 내용을 바탕으로 지속해서 추진해 오고 있는 고객가치 기반의 혁신 활동 결과에 대해 점검하고 고객이 체감하고 인정할 수 있도록 고객 중심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LG는 이날 워크숍에서 별도 세션을 마련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한 방안도 논의했다.

LG는 지금까지의 유치 지원 현황과 향후 계획을 공유하고, 부산세계박람회가 국가적으로 중요하고 의미가 큰 행사인 만큼 LG 계열사의 최고경영진이 국내외에서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