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문 대통령 "공정·정의 자리 잡도록 노력하겠다"

부활절 메시지... "예수님 부활처럼 희망의 역사로 바꿔 나갈 것"

조성복 기자 | 2021-04-04 15:52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더파워=조성복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근원적인 곳에서부터 공정과 정의가 자리 잡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활절을 맞아 소셜미디어에 올린 메시지에서 "회복과 도약의 부활절이다. 함께 잘사는 나라를 위해 도전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예수님의 부활처럼 우리도 고난의 역사를 희망의 역사로 바꿔 나갈 것"이라며 "정직한 땀과 소박한 꿈이 존중받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는 지금 '코로나19 이후 어떻게 살 것인가'를 질문하고 있고 우리는 답을 실천하고 있다"며 "혼자가 아니라 함께 자유롭고자 하는 우리 국민의 마음은 포용적이며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드는 동력"이라고 평가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예수님의 부활을 기쁘게 맞이하며 유례없는 위기에도 인내와 나눔으로 희망을 만들고 계신 국민들께 존경을 표한다"며 "사랑과 은총을 전해주시는 한국 교회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린다. 예수님의 사랑과 축복이 온 가정에 가득하시길 기원한다"고 말을 맺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