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김종인, 선거 다음날 국민의힘 떠난다... 당분간 '주호영 대행' 체제

김 위원장 퇴임 직후 의원총회 소집... 새 지도체제 논의

조성복 기자 | 2021-04-06 13:5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7 재·보궐선거 다음날인 8일 자리에서 물러난다. 지난해 6월 취임한 지 10개월 만이다.

김 위원장은 6일 언론을 통해 "모레(8일) 오전 비대위 회의를 마치고 당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회의가 끝난 후 기자회견을 열어 재보선 결과와 관련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선거는 우리가 무난히 이길 것으로 본다"며 "저쪽이 아무리 네거티브를 써도 결과를 인위적으로 바꿀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퇴임 이후 국민의힘은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체제로 돌입한다. 이르면 오는 12일 비대위 회의에서 전대 준비위원회 구성을 의결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5월 중 새 지도부가 들어설 수 있다. 이때까지 주호영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권한을 대행한다.

다만 현재처럼 당 대표가 사실상 전권을 갖는 '단일 지도체제'를 유지할지,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협의하는 '집단 지도체제'로 전환할지 등을 놓고 당내 의견이 나눠지는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오는 8일 의원총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한편 국민의당과 통합 전대 방식으로 치를지도 결정해야 한다.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선거 이후 국민의힘과 합당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