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김부겸 국무총리 "19일부터 비수도권 지역도 사적모임 4명으로 제한"

4단계 거리두기 시행 1주일 지났으나 확진자 수 줄지 않아...남은 1주일 모든 역량 방역에 집중

유연수 기자 | 2021-07-18 16:0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8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는 19일부터 비수도권지역도 수도권과 동일하게 사적모임시 4명까지만 허용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유연수 기자] 정부가 오는 19일부터 비수도권 지역도 사적모임 인원을 4명까지만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18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수도권에서 최고 수준의 거리두기(4단계)를 시행한 지 일주일이 지났으나 아직도 확진자 수가 줄지 않고 있다”며 “남은 1주일 간 모든 역량을 방역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 속도보다 한 발 앞선 방역이 필요하다”며 “내일부터는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사적모임 허용을 4명까지로 동일하게 적용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최근 야구계·연예계·종교계 등에서 발생한 방역 수칙 미준수 행위 등에 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이어갔다.

그는 “극히 일부의 일탈행위 및 느슨한 방역의식이 찬물을 끼얹고 있다”며 “최근 일부 프로야구 선수들이 방역수칙을 어겨 리그가 중단됐고 일부 방송 출연자들의 연이은 감염 때문에 방송 촬영이 차질을 빚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늘 서울 일부 교회가 대면예배를 강행해 국민들께 걱정을 끼치고 있다”며 “방역당국에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조치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최근 대규모 집회를 가졌던 민주노총 소속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엄중한 상황에서 수 차례 자제를 요청했던 집회 참석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민주노총은 지금이라도 집회 참석자 전원이 즉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