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검찰, '미공개 정보이용 주식 매수' 최정우 포스코 회장 수사 착수

지난달 초 민변 등 시민단체 최 회장 포함 포스코 임원 64명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검찰 고발

최병수 기자 | 2021-04-02 17:1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서울중앙지검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자사주를 매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 등을 상대로 최근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검찰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자사주를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 및 임원들을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2일 법조계 및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최 회장과 포스코 임원들을 최근 경제범죄형사부에 배당했다.


앞서 지난달 9일 금속노조·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참여연대 등(이하 ‘시민단체’)은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 회장을 포함한 포스코 임원 64명을 미공개 중요정보 이용행위 등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 시민단체는 작년 4월 10일 포스코가 이사회를 통해 1조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계획을 결의했는데 최 회장 등이 이사회 결의 전 이같은 정보를 입수한 뒤 같은해 3월 12일부터 27일까지 포스코 주식 총 1만9209주(약 32억원)을 취득했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작년 3월 12일 피고발인 전중선 부사장이 포스코 1000주를 사들였고 하루 뒤인 13일에는 임승규 재무실장이 300주를 매입했다. 닷새 후인 17일에는 최 회장이 615주를 매수한데 이어 18일에는 장인화 사장이 500주를 구입했다.

이후 같은해 4월 10일 포스코 이사회는 지난해 4월 13일부터 올해 4월 12일까지 1년 간 1조원 규모 자사주를 매입하기로 의결했다.

포스코가 자사주 매입을 결정한 작년 4월 10일 주가는 전일 대비 8.21% 오른 1만3500원을 기록했다. 포스코의 주가는 같은달 14일까지 꾸준히 상승했다.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