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형마트·백화점, 거리두기 완화에 매장 영업시간 연장

이마트·롯데마트 오후 11시까지... 홈플러스는 자정 마감
백화점의 경우 일부 식당가 운영 시간 연장

이지웅 기자 | 2021-02-15 11:3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이지웅 기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5일부터 완화됨에 따라 유통업체들이 매장 영업시간을 연장한다.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주요 대형마트는 오후 9시였던 영업 마감 시간을 이날부터 원래대로 되돌리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오후 11시까지(이마트 일부 지점은 오후 10시까지), 홈플러스는 자정까지 문을 연다.

다만 마트에 입점한 식당이나 카페는 정부의 영업시간 제한 적용을 받아 수도권은 오후 10시까지만 운영한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오후 9시 이전에 영업을 종료했던 백화점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앞당겼던 일부 식당가의 폐점 시간을 재조정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식당가 운영 시간을 오후 9시 30분까지, 현대백화점은 오후 10시까지 연장한다.

롯데프리미엄아울렛은 광명·판교·고양터미널 등에 있는 12개 도심형 점포의 금·토·일요일 영업시간을 오후 10시까지 늘린다.

대부분의 매장의 영업 시간이 연장되지만, 일부 백화점 부속 건물은 단축한 영업시간을 유지하기로 했다.

원래 오후 9시 30분까지 운영하던 롯데 영플라자 본점은 평일 오후 8시, 주말 오후 8시 30분으로 앞당긴 폐점 시간을 유지한다. 롯데 부산 광복점 아쿠아몰도 영업시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방문객 감소와 코로나19 방역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린 결정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부속 건물은 수가 많지 않아 점포 자율 의사에 맡겼다"고 설명했다.

이지웅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